동물의 세계

2700만원짜리 희귀 犬 “내가 왜 비싸냐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가 왜 비싼 몸이냐고? 그건 말이야…

영국의 한 남성이 전문적으로 애완견을 매매하는 사람으로 위장한 뒤 개 한 마리를 훔쳤다. 이 사건이 화제가 된 것은 실종된 개가 극히 보기 드문 희귀한 불도그이기 때문이다.

현지 일간지인 데일리메일의 22일자 보도에 따르면, 최근 실종된 불도그 ‘리라’는 매우 희귀한 연보라색 털을 가지고 있다. 리라의 몸값은 1만6000파운드. 우리 돈으로 2700만원 상당의 고가다.

리라의 주인의 주장에 따르면 최근 한 흑인 남성이 개 매매상으로 위장한 뒤 접근했다. 리라의 주인은 별 의심없이 집 문을 열어 개를 보여줬는데, 그 순간 개를 들고 집 밖으로 도망을 쳤다.

리라의 주인은 곧장 뒤쫓아 갔지만 그는 이미 대기해 둔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나 버렸다. 차 안에는 일당으로 추정되는 백인 남성이 앉아있었으며, 개를 안고 도망가는 과정에서 다른 주민에게 약간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리라의 주인과 가족들은 망연자실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자신을 주인이라고 밝힌 한 남성은 “리라는 털 색깔 때문에 매우 희귀한 종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사람들이 리라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영국 불도그 클럽의 한 관계자는 “연보라빛의 털을 가진 불도그는 도그쇼에서도 본 적이 없다”면서 “독특한 애완견임에는 틀림없으며 부르는 것이 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불도그 몸에 내장한 마이크로칩을 이용해 위치 추적을 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불도그는 중형견으로 원산지는 영국이다. 성격이 사납지 않으며 친근하고 견실한 인상때문에 전 세계에서 애완견으로 큰 사랑을 받는 종(種)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