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몸집이 커서 슬픈’ 英 베아트리스 공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집이 커서 슬픈 공주님?

영국 왕실 서열 5위인 베아트리스(Beatrice)공주가 ‘공주답지 않은’ 몸매로 언론과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자 그녀의 어머니가 딸을 감싸고 나섰다.

지난달 영국 인터넷 사이트에는 캐리비안 해변에서 푸른색 비키니를 입고 물놀이를 하고 있는 공주의 사진이 떠돌기 시작했고 영국의 타블로이드 매체들의 먹잇감(?)이 됐다.

올해 19세인 베아트리스 공주는 과거 다소 ‘건강한’ 몸매로 사람들의 이목을 끌어왔다.

이에 공주의 어머니이자 국제다이어트센터의 건강대사로 활동 중인 사라 퍼거슨(Sarah Ferguson)은 “제발 딸의 외모가 아닌 다른 것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사라 퍼거슨은 한때 뚱뚱한 몸매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나 최근에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책을 펴내는 등 건강한 다이어트 정착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사라 퍼거슨은 지난 13일 영국 ITV1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베아트리스는 매우 건강한 아이다. 그녀는 멋지고 착한 마음을 가졌다.”며 공주를 응원하고 나섰다.

그녀는 “많은 매체들이 베아트리스의 몸매와 외모가 아닌 학업과 자선사업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면서 “그녀의 사이즈에 그만 관심을 끊어 달라.”고 말했다.

또 “베아트리스는 7살 때부터 난독증에 걸려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힌 뒤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남들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을 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국을 비롯한 해외 네티즌들은 “상상하던 공주의 모습이 아니다.”, “이렇게 뚱뚱한 공주는 처음 본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공주 어머니의 바람이 쉽게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텔레그래프 인터넷판(캐리비안에서 휴가를 즐기는 베아트리스 공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