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민효린ㆍ정일우, 제2의 윤은혜ㆍ공유 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예스타 민효린과 정일우가 지난해 MBC ‘커피프린스 1호점’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윤정 PD의 차기작 ‘트리플’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내년 1월 초 방영 예정인 드라마 ‘트리플’은 광고회사 직원과 피겨스케이팅 선수의 풋풋한 사랑을 다룬 작품으로 MBC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이윤정 PD와 이정아 작가의 새로운 야심작이다.



극중에서 민효린은 극중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여주인공 ‘하루’ 역을 맡았으며 MBC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주목 받은 신예 정일우가 상대역으로 나섰다.

이들이 ‘커피프린스 1호점’의 뒤를 이어 제2의 윤은혜, 공유로 떠오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진 = 엑스타운 엔터테인먼트, 벤티지 홀딩스

서울신문 NTN 서미연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