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관희 누나, 동생에게 “금욕해라” 충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스 스캔들로 물의를 빚고 홍콩 연예계를 은퇴한 배우 에디슨 천(陳冠希·이하 진관희)의 누나가 동생에게 공개적인 충고를 던져 화제가 되고 있다.

홍콩에서 가수로 활약했던 천젠페이(陳見飛·진견비)는 진관희의 둘째 누나로 지난 2004년 코카인 불법소지 혐의로 벌금형을 받는 등 동생 못지않은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최근 올림픽 관련 공식 행사에 참석한 천젠페이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종교를 가지면서 금욕을 실천하고 있다.”며 “교제한 지 한달 된 남자친구와도 ‘플라토닉 러브’를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섹스 스캔들로 아시아를 발칵 뒤집어놓았던 자신의 동생 진관희에게도 “깨끗한 마음으로 금욕할 것을 권한다.”면서 “법을 엄격히 지키고 언행에 주의해야 한다.”고 따끔히 충고했다.

동생만큼 ‘자유로운’ 연애관으로 유명세를 치뤘던 천젠페이는 최근 남자친구와 키스하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이 인터넷을 떠도는 것에 대해 “남자친구와 만난지 한달이 지났다. 포옹과 손을 잡았을 뿐 그 이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이제 혼전 성관계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이다. 동생을 아는 목사에게 인도해 금욕생활을 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진관희의 스캔들 당시 심정에 대해서는 “동생 뿐 아니라 나도 매우 힘들었다.”면서 “너무 큰 부담과 충격 때문에 심장에 이상이 생겨 입원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에서 경영관리학을 전공한 천젠페이는 영어·프랑스어·광둥어 등에 능통한 중화권 연예계 인재로 알려졌었으나 마약 파동이후 우울증을 호소하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사진=yule.sohu.com(왼쪽은 진관희의 누나 천젠페이, 오른쪽은 진관희)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