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언론 “한국인의 恨이 조수미를 만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기자가 “한국인의 풍부한 정서와 ‘한’(恨)이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를 만들었다.”는 이색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일본 산케이신문의 서울 특파원 미즈누마 케이코(水沼啓子)는 6일자 외신칼럼에 ‘한국인의 음악성’이란 글을 올렸다.

칼럼에서 미즈누마는 “서울 자택에서 매일 아침 듣는 노래가 있다.”며 “바로 오스트리아의 명지휘자 카라얀이 ‘신이 주신 최고의 선물’이라고 평가한 한국인 소프라노가수 조수미가 부른 노래”라고 밝혔다. 이어 “조수미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으며 깨어나는 아침은 상쾌하다.”고 덧붙였다.

또 “조수미의 노래를 들을 때마다 한국인이 가진 풍부한 정서를 느끼곤 한다.”면서 “한국인은 무턱대고 화를 내거나 기뻐하는 등 감정표현이 직설적”이라고 적었다.

기자는 또 “한국인은 ‘한’(恨)이란 독특한 감정을 가진 민족”이라며 “‘한’은 원망의 감정뿐 아니라 동경과 질투까지 표현하는 복잡한 감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한국적 정서야말로 조수미의 목소리에 담긴 표현력의 원천”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칼럼에는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의 연주 역시 기백이 담겨 있다며 극찬했다.

사진=산케이신문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