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커스단 탈출 코끼리, 버스와 충돌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의 한 서커스단에 있던 코끼리가 우리를 탈출해 도망치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 23일 새벽 멕시코시티 남부의 에카테펩(Ecatepec)에서 5t무게의 코끼리와 대형 버스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현장에서 코끼리와 버스 운전기사 1명이 숨지고 승객 4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씨르코 유니온 서커스단’(Circo Union Circus)에 있던 코끼리 한 마리가 우리에서 탈주해 거리에서 질주하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

’힐다’(Hilda)라는 이름의 이 암코끼리는 올해 40살로 무게 5t에 달하는 대형 코끼리다. 당시 ‘힐다’는 사육사가 먹이를 준비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우리를 부수고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코끼리는 사고 당시 버스와 충돌한 뒤 차체에 밀려 수 십미터를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한 경찰은 “버스가 갑작스럽게 끼어든 코끼리를 피하지 못해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며 더 자세한 사항은 수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 코끼리의 사육사 마르셀리노 라모스(Marcelino Ramos)는 “먹이를 먹기 쉽게 하기 위해 묶어두지 않았었다.”며 “전에는 한번도 이런 일이 없었다. 갑자기 우리와 문을 모두 부수고 길거리로 뛰쳐나갔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사례로 지난달에는 멕시코 남부의 유명 동물원에서 사자 한마리가 탈출해 거리로 뛰쳐나온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사자는 길거리로 돌진해 개와 돼지 등을 물어 죽이고 여자와 아이들을 공격하는 등 소란을 빚었다.

사진=데일리 텔레그래프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