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매춘부 사진 인쇄된 유로지폐가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매춘부 여성이 그려진 유로 지폐가 공개돼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발행한 일부 5유로, 10유로, 50유로의 뒷면에는 유럽을 상징하는 유명 건축물과 함께 선정적인 차림의 여성 그림이 함께 인쇄돼 있다.

무심코 보면 불량 화폐인 듯 보이나 사실 이 지폐들은 유럽 내 우크라이나 여성들의 불법 성매매를 근절하자는 캠페인 차원에서 발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폐는 캠페인의 포인트인 여성의 그림이 매우 작은 크기로 인쇄돼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진짜와 매우 흡사하게 제작됐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여성들의 불법 성매매 문제는 매우 심각할 상태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국제단체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991년부터 매춘 등을 목적으로 해외에 나간 우크라이나 여성의 숫자는 무려 11만 7000여명.

특히 유럽과 미국인을 상대로 한 매춘업이 발달하면서 우크라이나 여성들의 불법 성매매 문제는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색다른 캠페인은 서양뿐 아니라 일부 아시아 언론에 의해 소개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선정적인 차림의 여성이 그려진 화폐를 본 네티즌들은 “신선한 캠페인이다.”, “이처럼 독특한 캠페인이 불법 성매매는 근절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등의 의견을 남기고 있다.

한편 지폐를 발행한 우크라이나 정부 측은 지폐 윗부분에 위치한 숫자를 잘라내 이 지폐가 실제로 유통되는 것을 방지했다.





사진=텔레그래프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