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폐를 난로 땔감으로…헝가리 중앙은행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들을 위해 아낌없이 지폐를 불에 태워 난로를 피우는 나라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지폐를 땔감으로 쓰면서 겨울을 나고 있는 나라는 바로 헝가리. 돈의 가치를 사수해야 할 중앙은행이 앞장서 난로에 지페를 쏟아붓고 있다.

난로에서 한 줌의 재가 되고 있는 지폐는 물론 시중에서 중앙은행이 회수한 돈이다.

수명이 다해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지폐들을 골라 “이왕 폐기할 거면 몸이라도 녹이는 데 쓰자.”며 땔감으로 쓰고 있다.

헝가리 중앙은행은 노약자와 빈민들을 돕는 사회단체에 이처럼 폐기용 지폐를 땔감으로 지원하고 있다.

헝가리는 빈민율이 30%에 이르는 등 경제형편이 어려워 고민 중인 유럽의 대표적 국가다.

빈곤퇴치에 성과를 내지 못해 비판을 받는 빅토르 오반 헝가리 총리가 그나마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돈(?)을 썼다.”고 항변할 수 있는 선행(?)을 베풀고 있는 셈이다.

사진=TV영상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