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스웨덴 소년, WOW게임 중 실신… 논란 재점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웨덴의 15세 소년이 새로 나온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rld of Warcraft·이하 WOW)의 두 번째 확장팩 ‘리치왕의 분노’를 즐기다가 경련을 일으키며 실신한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더 타임즈’가 스웨덴 언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서부 라홀름 지역에 사는 이 소년은 친구와 함께 무려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새로 출시된 WOW를 즐기다가 지난 16일 오후 경련을 일으키며 쓰러졌다.

이에 대해 현지 전문가들은 게임의 중독성을 지적하고 있어 컴퓨터 게임 위해요소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뜨거워질 전망이다.

소년의 아버지는 “아이는 밤낮 없이 게임을 했다. 잠도 거의 자지 못했을 것”이라며 “음식도 아주 적은 양만 먹었으며 그나마도 컴퓨터 앞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쓰러지기 전까지 소년의 생활을 설명했다.

소년의 집에는 WOW의 새 확장팩을 구입한 지난 13일 이후 친구들 대여섯 명이 매일 모여 게임을 즐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쓰러진 소년을 담당했던 의사는 “장시간의 정신 집중과 수면 및 식사 부족 등이 겹치면서 건강상태는 엉망이 된 상태”라고 밝혔다.

정신의학자 리차드 그래험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게임의 인기는 청소년들이 ‘건강에 유해한 중독’에 얼마나 빠져드는지와 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WOW의 경우 그것이 끼칠 수 있는 영향력의 정도가 문제”라며 “게임 안에서만 사람들과 만나는 외톨이를 만들어내고, 현실 교육과 사회에서 멀어지게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블리자드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WOW의 두번째 확장팩 ‘리치왕의 분노’는 지난 18일 국내에도 출시되어 하루만에 PC방 게임순위 3위를 차지했다.

사진= WOW ‘리치왕의 분노’ 이미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