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벌거벗은’ 히틀러?…캐리커처 광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벌거벗은 히틀러?

최근 벨기에 VRT 방송의 한 여행전문프로그램에서 히틀러를 비하한 광고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토마스 데 소에테(Tomas de Soete)가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최근 나치를 상징하는 卍무늬 배경 앞에서 벌거벗은 채 완장을 차고 있는 히틀러가 담긴 광고를 방송했다.

이 광고에는 “진부하지 않는 진짜 유럽을 발견하라.”, “당신이 구글에서 ‘German’을 검색하면 볼 수 있는 첫 번째 사진이 될 것”이라는 멘트가 적혀 있다.

평소 근엄한 이미지와는 달리 옷을 다 벗은 채 미소를 짓고 있는 히틀러의 캐리커처가 공개되자 일부 시청자들의 반발이 쏟아졌다.



한 독일인 시청자는 “나치의 상징을 모욕하는 행위”라며 “나치와 히틀러를 희화화 시킨 이런 광고는 사람들에게 장난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방송국 측은 “여행관련 기업이 상품을 알리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고 해명했으나 비난이 이어지자 결국 해당 광고를 모두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