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건방진’ 사와지리 에리카, 22살 연상과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일본의 한 주간지 조사에서 일본 여성들이 뽑은 가장 싫어하는 유명 여성으로 꼽힌 여배우 사와지리 에리카(沢尻エリカ, 22)가 내년 초 결혼한다고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스포츠 호치 등 현지 언론은 “사와지리 에리카가 연인인 다카시로 츠요시(高城剛ㆍ44)와 내년 1월에 결혼할 예정”이라고 22일 보도했다.

사와지리는 지난 2007년 한 주간지 보도를 통해 DJ 겸 영상작가인 다카시로와 사귀는 게 세상에 알려졌다.

드라마 ‘1리터의 눈물’로 인기를 모은 사와지리는 영화 ‘클로즈드 노트’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않고 사진 촬영 내내 팔짱을 낀 채 건방진 모습을 보여 언론의 질타를 받았다. 이후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런던으로 건너가 다카시로와 고급 맨션에서 생활하는 게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사와지리는 현재 런던에 체류 중이지만 올해 안에 일본으로 돌아와 결혼발표를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와지리는 내년 봄 소속사인 ‘스타더스트’가 제작하는 영화 ‘여생’을 통해 연예계에 복귀한다.

사진=영화 ‘유실물’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