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칼렛 요한슨, ‘섹시한 나치 여군’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의 파격적인 ‘3단 변신’ 사진이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해외매체들은 스칼렛 요한슨의 새영화 ‘스피릿’에 등장할 의상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들 속에서 요한슨은 나치 여군, 간호사, 일본 게이샤 등의 의상으로 지금껏 시도한 적 없는 파격적인 이미지를 선보였다.



영화 스피릿에서 요한슨은 악한 옥토퍼스(사무엘 L. 잭슨 분)의 여비서이자 1940년대 섹시하지만 치명적인 팜므파탈을 연기했다.

요한스의 이번 사진 중 가장 관심을 끌었던 것은 나치 여군으로 변신한 사진으로 독일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사진을 배경으로 차갑고 강한 여군을 표현했다.

요한슨은 다른 사진에서 검은 간호사 유니폼을 입고 도발적인 모습으로 등장하는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서는 순백의 기모노 복장에 붉은 입술 화장으로 일본 게이샤 이미지를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스칼렛 요한슨의 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스피릿은 ‘씬시티’의 원작자이자 ‘300’을 연출했던 프랭크 밀러 감독의 신작으로 크리스마스인 25일 미국에서 개봉한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