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치 극비무기 프로젝트 ‘우주거울’ 내용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상천외한 무기를 비밀리에 개발해 온 과거 독일 나치 정권이 태양열로 도시 하나를 태울 수 있는 거대 우주 거울 제작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는 독일의 천재 로켓 공학자이자 우주여행 이론의 창시자인 헤르만 오베르트 박사에 의해 추진됐으며 이같은 사실은 지난 1945년 발간된 라이프 지(Life magazine)에 자세한 내용이 게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나치 정권의 ‘우주 거울 프로젝트’는 각종 저서와 인터넷을 통해 꾸준히 전해져 왔으며 최근 라이프 지의 오래된 기사를 통해 뒤늦게 화제가 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거대 거울의 이름은 ‘선 건’(sun gun)으로 유인 우주선을 지구 궤도에 올려 조립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라이프지는 “1945년 종전 후 미 육군은 독일 과학자들이 추진한 이 프로젝트 연구 보고서를 크게 놀랐다.” 면서 “당시 과학기술로는 제작이 불가능 했다.”고 적었다.

이 프로젝트는 그러나 애초에는 평화적인 목적에서 시작됐다. 오베르트 박사는 1923년 쓴 글을 통해 “아이들이 태양빛을 이용해 거울로 장난치는 것으로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다.” 면서 “태양빛이 필요한 지구촌 곳곳에 이 방법이 효과적일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오베르트 박사의 순수한 계획은 그러나 극강의 무기 프로젝트로 바뀌었고 나치 정권은 15년 계획으로 이 우주 거울 개발에 나섰으나 곧 정권의 운명과 함께 빛을 잃었다.

이후 오베르트 박사의 연구결과는 미국 등 연합국에 넘어가 현재까지 꾸준히 연구됐다. 실제로 지난 2006년 미 항공우주국(NASA)은 ‘우주 거울 프로젝트’ 특별회의를 열어 지구로 유입되는 햇빛의 1.8%를 반사하는 온난화 해결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