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바퀴 두개달린 ‘스마트 전기자동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자동차회사 GM과 스쿠터 브랜드인 세그웨이(Segway)가 바퀴가 두개 뿐인 2인용 전기자동차를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특별한 장치 없이 일반 시내를 달릴 수 있는 이 자동차는 ‘Personal Urban Mobility and Accessibility’의 약자를 따 ‘푸마’(PUMA)라고 명명됐으며 리튬 이온 전지를 이용해 움직인다.

일반 자동차와는 달리 바퀴가 2개 뿐인 이 자동차는 수레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외형과 아담한 크기로 시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 자동차에는 무선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가 설치돼 교통이 혼잡한 구역이나 사고가 발생한 지점을 미리 알려준다.

프로토 타입(양산에 앞서 제작하는 시범 모델)으로 공개된 ‘푸마’의 최고 속력은 시속 56km이며 한번 충전으로 최대 35마일까지 달릴 수 있다.

GM 부사장 래리 번스는 “작고 민첩한 이 전기자동차는 도로의 어느 지점에 차들이 붐비고 있는지 알려주는 능력이 있다.”면서 “인터넷과 곧바로 연결되어있기 때문에 길을 찾거나 교통 혼잡구역을 피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세그웨이의 대표 짐 노로드(Jim Norrod)는 “평범한 자동차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색다른 기분을 선사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GM사가 미국 연방 긴급대책 펀드기금 134억 달러를 받아 유류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차량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이 자동차의 총 개발비용과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seattletimes.nwsource.com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