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크리스털 5000개 달린 ‘럭셔리 비키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 시즌을 겨냥한 패션트렌드가 속속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크리스탈로 장식된 고가의 비키니 수영복이 공개돼 여성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 비키니는 명품 쥬얼리 브랜드 스와로브스키의 크리스털 5000개로 장식돼 있으며 고급스러운 골드빛 크리스털 체인으로 상하의를 연결한 독특한 디자인이다.

5000개의 크리스털은 일일이 수작업으로 부착됐으며 루비, 사바이어, 에메랄드, 골드 톤으로 이루어져 있다. 눈동자보다 조금 작은 크기의 이 크리스털들은 하나당 100파운드를 호가하며 수영복 한 벌의 가격은 2000파운드(약 400만원)에 달한다.

반짝거리는 보석을 연상시켜 ‘블링-키니’(Bling-kini)라고 명명된 이 비키니는 영국 명품 백화점 ‘셀프리지스’(Selfridges)의 수영복 매출이 예년에 비해 33%나 급성장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셀프리지스 측은 이 비키니가 패션 마니아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예약 주문 방식으로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수영복은 빅토리아 베컴, 케이트 모스, 사라 제시카 파커 등 유명 패셔니 스타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디자이너의 작품인 것으로 알려져 고가가 무색할 만큼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셀프리지스 관계자 루시 길리스(Lucy Gillis)는 “사람들은 색다른 무언가를 위해 이곳을 찾는다. 우리는 그들의 수요를 충족할 것”이라며 “이 비키니는 한정수량으로 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