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자’로 만든 유명 인사 초상화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가 누구게?”

한 푸드 아티스트가 피자와 피자재료를 이용해 유명 인사들의 ‘초상화’를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아티스트 프러든스 스테이트(Prudence Staite)는 치즈와 토마토, 올리브, 감자 등의 토핑을 이용해 실제와 흡사한 초상화를 만들어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최근 ‘제 2의 폴 포츠’로 유명해진 수잔 보일. 곱슬거리는 짧은 머리와 뭉뚝한 코, 노래를 부르고 있는 듯한 입 등이 인상적이다.

최고의 패셔니스타로 꼽히는 빅토리아 베컴은 햄을 이용해 만들었다. ‘브이’라인은 케첩으로,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인 짧은 머리는 올리브로 마무리했다.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도 치즈로 재탄생됐다. 럭셔리한 귀걸이와 하얀 피부, 크게 부풀린 머리스타일 등이 양파와 감자, 파인애플 등의 피자토핑으로 만들어져 실제 모습과 흡사한 느낌을 준다.


이밖에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토니 블레어·마가렛 대처 전 영국 총리, 마릴린 먼로 등의 유명인사가 피자로 만들어져 눈길을 모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