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부전자전”…톰 크루즈 ‘훈남 아들’과 나들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닮았나요?”

영화배우 톰 크루즈(46)가 오랜만에 아들 코너 크루즈(14)와 함께 농구장 나들이에 나서 눈길을 모았다.

크루즈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코너와 함께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LA 레이커스 플레이오프 경기를 관람했다.

흰색 셔츠를 똑같이 매치한 두 사람은 맨 앞자리에 앉아 진지하게 경기를 관람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현장 관계자들은 전했다.

코너는 크루즈와 영화배우 니콜 키드먼이 부부였을 당시 입양한 아들이며, 이혼 뒤 크루즈는 케이티 홈즈와 키드먼은 키스 어반과 각각 결혼했다.

이날 무엇보다 눈길을 모은 것은 청년으로 훌쩍 자란 코너의 모습이었다.



코너는 크루즈가 입양한 아들이지만 부자답게 크루즈의 청년 시절의 얼굴과 비슷해진 모습으로 성장해 관심을 모았다.

크루즈 부자가 관전했던 이 경기에는 이들 외에도 덴젤 워싱턴, 잭 니콜슨 등 영화배우들이 관람했다.

사진=저스트 자레드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