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獨 1급 납치범 ‘애인구함’ 광고 냈다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의 악명 높은 납치범이 신문에 ‘애인구함’ 광고를 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교도소에서 3번이나 탈옥하고 지난 3월에는 은행가의 부인을 납치하는 등 중범죄를 저질러온 토마스 울프(56)는 애인을 구한다는 신문 광고를 냈다가 긴 도피 생활에 꼬리가 잡혔다.

독일 일간 빌트(Bild)에 따르면 비스바덴에서 은행가 부인을 납치한 뒤 돌려주는 조건으로 31억원을 받아 챙기고 도피 생활을 하던 울프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함부르크 지역신문에 광고를 게재했다.

그는 “미래의 배우자를 찾습니다.”라는 구인 광고를 내고 “교양있지만 지루하지는 않은 성격의 소유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또 “빚도 없고 재정적으로 완전히 독립적”이라는 말로 여성들을 유혹했고 실제로 이 광고를 보고 연락한 에바S(Eva S·가명)라는 여성을 도심 레스토랑에서 만났다.

울프는 자신이 범죄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여성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그리고 “말할 수 없는 비밀이 있다.”면서 이름을 빌려 집을 얻고 자동차를 구입하도록 해달라고 제안했다.



여성은 울프를 도와주고 그 대가로 1억 7000만원을 받았지만 그의 미심쩍은 행동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추적 끝에 사창가 근처에서 울프를 붙잡았다. 체포 전 현상금이 1억 7000만원일정도로 그는 유럽에서 가장 악명높은 범죄자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