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정준하 “사실 학창시절 ‘엄친아’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정준하가 화려했던 학창시절 일화를 소개했다.

정준하는 6일 방송되는 MBC ‘오늘밤만 재워줘’를 통해 독특한 이색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집을 공개했다.

정준하는 빼어난 미모와 막강한 입담을 가진 어머니와 함께 녹화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정준하 어머니는 “학창시절 정준하가 수재였다.”는 사실을 밝혔다.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은 MC들이 의혹의 눈빛을 보내자 “1200명 중 5등을 한 적도 있다.”고 구체적인 성적을 공개했다.

또 “심지어 정준하가 지나치게 공부한 나머지 이가 흔들려 병원까지 간 적이 있다.”고 덧붙여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정준하는 과거 ‘엄친아’였던 사실들을 공개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사진출처=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