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NASA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지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지구 표면을 찍은 사진 130만장과 데이터를 합쳐 만든 지구 지형지도를 공개했다.

지구의 표고(바다의 면이나 어떤 지점을 정하여 수직으로 잰 일정한 지대의 높이)와 지면을 스캔한 이미지로 만든 이 지형지도는 전 세계의 지표 상태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돕는다.

일본 무역통상부와 손잡은 NASA는 ‘아스터’(ASTER)를 활용해 지도를 제작했다. 아스터는 열과 굴절을 이용해 방사선의 세기를 측정하는 계기이다.

세계최초로 지구 지형의 데이터 99%이상을 디지털화한 ‘글로벌 디지털 표고 자료’는 130만장의 지구 사진 뿐 아니라 30m 간격으로 촬영한 지구 표면의 데이터가 합쳐져 탄생했다.

프로젝트를 진행한 NASA의 우디 터너 박사는 “이 지도는 지금까지 지구상에서 공개된 그 어떤 지도보다도 완벽할 뿐 아니라 실제 지구와 가장 흡사하다.”면서 “이 지도와 지구 표면의 데이터는 NASA 사이트에서 누구나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위성 15개가 보내는 지구 이미지를 끊임없이 분석하고 있으며, 더 정확한 디지털 지구 지형지도를 만드는데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전까지는 지구 표면의 데이터 80%를 포함한 디지털 지형지도가 가장 정확한 지도였다. NASA가 제작한 이 지도는 가파른 경사가 진 지형이나 사막의 정보와 정확도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다.

사진=NASA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