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머리가 2개네!…듀얼모니터 노트북 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풀사이즈 모니터 2대를 장착한 ‘듀얼모니터 노트북’이 출시됐다.

기존에 출시된 듀얼모니터 노트북은 일반 노트북의 모니터를 반으로 나눈 것이어서 보기가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미국의 ‘지스크린’사가 제작한 노트북인 ‘스페이스 북’은 15.4인치의 스크린 두 개가 달려있어 탁 트인 화면을 동시에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모니터 두 개는 슬라이드 형식으로 연결돼 있으며, 필요할 때마다 모니터를 펼쳐서 사용하도록 설계됐다.

테크놀로지 사이트 기즈모도(Gizmodo)에서 처음 공개된 스페이스북은 많은 프로그램을 동시에 사용하거나, 두 사람이 하나의 정보를 공유해야 하는 은행 등에서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인텔 코어2 듀오 프로세서와 320GB HDD, 4GB 메모리 등의 사양과 다양한 옵션을 갖춰 데스크톱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에게도 유리하다.

지스크린의 대표인 고든 스튜어트는 “영상 제작자나 포토그래퍼, 디자이너 등 여러 가지 작업을 한 번에 하는 사람들에게 유리할 것”이라며 “15.4인치 외에도 다양한 크기의 스페이스북을 곧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노트북은 올 12월부터 아마존사이트에서 판매되며, 가격은 3000달러(약 380만원)선 일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Gizmodo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