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온몸이 조개로 뒤덮인 ‘산호 인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개와 비슷한 사마귀가 온몸을 뒤덮는 희귀 피부질환을 앓는 중국 남성이 외신에 소개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소개된 중국 푸젠성(福建省) 샤푸현(霞浦縣)에 사는 농부 린 탄주안(38)은 일명 ‘산호 인간’이라 불린다.

13세부터 조개와 비슷한 사마귀가 손과 발을 뒤덮더니 몇 년 뒤에는 등과 다리 심지어 머리까지 사마귀가 돋았다.

린은 “항생물질도 써보고 피부에 좋다는 크림도 발라봤지만 그 때마다 실패했다. 오히려 피부는 점점 더 악화됐다.”고 털어놨다.

딱딱해진 피부 때문에 손과 발을 움직일 수 없게 된 그는 집에서 숨어지내며 끔찍한 사마귀에 20년 넘게 시달려야 했다.

그는 “산 채로 돌이 되는 것 같아 정말 끔찍하고 무서웠다.”면서 “친구들이나 이웃이 ‘산호 인간’이라 부르는 것이 두려워 외출할 때는 온몸을 담요로 덮었다.”고 고백했다.

1년 전 린은 몸에 나무나 조개와 같은 사마귀가 돋아나는 희귀 피부질환을 연구하는 전문가에게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수술을 집도한 푸첸 피부전문 병원 류잉훙 부사장은 “처음 봤을 때 그는 마짝 마른 나무 껍질 같았다. 이렇게 오랫동안 이런 상태로 살았다는 게 놀라웠다.”고 회상했다.

지난 1년 간 사마귀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치료를 거듭해온 그의 상태는 몰라보게 좋아졌다. 온몸을 뒤덮은 사마귀는 거의 다 떨어졌고, 손에 남은 갈색으로 변색된 피부만 약간 남은 정도다.

류잉훙 부사장은 “방사선 치료가 필요하지만 조금 더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하다. 재발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에는 팔과 다리가 나무처럼 변한 인도네시아 남성 디디 코스와라가 언론에 소개돼 안타까움을 준 바 있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