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성호 “‘남보원’ 코너, 女도 좋아하더라”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가 KBS 2TV ‘개그콘서트’에 등장했다. 실제 출연은 아니고 ‘개콘’의 새 코너 ‘남성인권보장위원회’ 일명 ‘남보원’에서 박성호가 강 대표를 패러디한 것.

두루마기 차림에 수염과 점을 붙이고 무대에 선 박성호는 황현희, 최효종과 함께 무대에 올라 “네 생일엔 명품가방, 내 생일엔 십자수냐.”, “뽕 넣는 거 인정한다. 키높이도 인정해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남자들의 말 못할 속마음을 대변해주고 있다.

희화화한 분장은 물론 특별한 몸개그도 없지만 ‘남보원’이 관객과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건 박성호가 지난 10여 년간 지켜온 ‘공감’이라는 개그코드 때문일 것이다.

◆ “공감대 찾을 때까지 관찰”

‘남보원’은 ‘남성부’로 개그코너를 짜보라는 ‘개콘’ 김석현PD의 말에 황현희가 남성역차별이라는 아이디어를 냈고 여기에 박성호가 생각하던 강기갑 대표 캐릭터가 더해지며 완성됐다.



하지만 첫 녹화에서 ‘남보원’은 지금만큼 큰 환호를 받지 못했다. 구호위주로 코너를 짰던 처음과 달리 감독이 제안한 내용위주의 코너로 갔던 것이 화근.

“첫 녹화를 하는데 관객들이 구호에서만 빵빵 터지는 거예요. 그래서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구호위주로 다시 녹화를 했고 마침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게 됐죠.”

방송이 나간 후 남성들은 물론 여성시청자들까지 게시판에 “완전 공감한다. 대박이다.” 등의 글을 남기며 코너의 탄생을 반겼다.

대박코너라도 장수의 길로 가려면 끊임없는 소재의 발굴이 필수지만 듣고 나서 “맞다!”며 무릎을 치긴 쉬워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소재를 먼저 찾아내기란 생각만큼 쉽지 않다.

“아이디어 짜기 정말 힘들어요. 백화점에서 쇼핑하는 커플을 소재로 했을 땐 직접 백화점에 가서 하루 종일 유심히 지켜봤어요. 공감할 만한 소재를 찾을 때까지 관찰하는 거죠.”

힘들 법도 했지만 박성호는 “그걸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이 바로 우리”라며 웃어 보였다.

◆ “내 청춘의 전부가 ‘개콘’ 10년”



박성호는 “모두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천직”이라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개콘’에서 10년을 보냈다.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가장 왕성한 시기인 20대 중반부터 지금까지니까 인생의 동반자나 다름없죠. ‘개콘’이 10주년을 맞으면서 지금까지를 되돌아보고 앞으로를 생각하게 됐어요.”

그렇기에 ‘남보원’은 박성호에게 더 특별할 수밖에 없다. ‘도움상회’코너 이후 3개월을 쉬었던 박성호는 무대로 돌아오고 싶었지만 재미없는 코너를 선보이는 것은 자신이 청춘을 다 받친 ‘개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



박성호는 “‘개콘’에 도움이 된다면 당연히 계속하겠지만 아니라면 ‘개콘’을 위해 나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하지만 박성호가 ‘개콘’을 떠나는 일은 없을 것 같다. 박성호가 “10년이 지났지만 예전엔 할 수 없었던, 지금 내 나이 또래에 공감을 줄 수 있는 개그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자신하는 것처럼 그는 지금까지보다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만드는 개그맨이기 때문이다.

서울신문NTN 정병근 기자 oodless@seoulntn.com / 사진=이규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