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Q 160’ 아인슈타인 수준 2세 천재 꼬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에 사는 2세 꼬마가 천재 물리학자 알버트 아인슈타인과 지능지수(IQ)가 같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외신이 소개했다.

버크셔 주에 사는 오스카 리글리는 생후 3개월부터 남 다른 호기심과 지능 발달 모습을 보여왔고 얼마 전 솔리헐에 있는 ‘영재 소년 정보 센터’에서 ‘스탠퍼드-비네’ IQ 검사를 받았다.

센터는 “리글리의 지능지수가 해당 검사방법으로 측정할 수 있는 범위인 IQ 160을 넘었다.”면서 “이는 알버트 아인슈타인이나 스티븐 호킹 박사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소년의 아버지인 IT 전문가 조는 “아들은 태어나고 얼마 안 있어 남다른 모습을 보였다. 모든 부모는 자기 아이가 똑똑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차원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생후 3개월 만에 사물에 대해 놀라운 지적 관심을 드러내더니, 2년 5개월 째가 된 현재 아이는 복잡한 단어와 문장을 구사하고 수학, 과학에 왕성한 호기심을 보이고 있다.

주부인 어머니 한나(26)는 “펭귄의 번식 주기를 물어 놀라게 하더니 며칠 전에는 음식이 맛있다면서 ‘엄마, 소시지가 내 입에서 파티를 벌이는 것 같아요.’라고 말을 했다.”고 전했다.


리글리는 최근 지능지수가 상위 2%에 드는 사람들로 구성된 멘사에 회원으로 가입했다.

멘사 측은 “대단한 잠재력을 보이는 리글리가 우리 조직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멘사에 가입한 최연소 회원은 엘리스 탠 로버츠로, 생후 2년 4개월 14일이 되던 날 IQ 156으로 멘사의 회원이 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