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출산 3시간전에야 임신 사실 안 산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산 3시간 전에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영국 여성의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이 여성은 지난 9개월 간 몸에 일어난 알 수 없는 증상 때문에 지역 병원을 찾았으나 해당 의료진 측은 임신 사실을 전혀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데번 주에 사는 미용사 벨린다 화이트(21)는 지난 달 집에서 몸무게 4.1kg의 건강한 딸 루이제를 낳았다.

놀라운 점은 화이트가 임신 사실을 안 건 불과 출산 3시간 전이었다. 산통에 시달려 병원에 갔을 때야 의료진은 그녀가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

화이트는 “지난 9개월 동안 손발이 붓고 배에서 뭔가 꿈틀거리는 등 이상한 증상이 나타나 여러 차례 병원을 갔다. 하지만 의사들은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진단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임신 6개월 때인 지난해 12월에는 손발이 부어 병원에 갔으나 의료진은 통풍이나 알레르기 현상이라고 안심시켰다.

루이제가 태어나기 바로 전날인 지난 달 6일 자정 온몸이 아파서 다시 한번 병원을 찾았을 때야 의사들은 그녀가 출산에 임박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화이트는 “내가 갑작스럽게 엄마가 된다는 사실은 엄청난 충격이었다.”면서 “이런 일이 나에게 벌어질 줄은 몰랐다.”고 털어놨다.

남자친구 웨인 보일스(28)와 동거 중인 그녀는 “한번도 아기를 갖는 것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어 당황스러웠지만 건강한 딸을 보는 행복으로 충격에서 벗어났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