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빅토리아 베컴의 LG휴대폰 광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패셔니스타인 빅토리아 베컴이 LG 휴대전화의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미국의 유명배우인 에바 롱고리아와 함께 출연한 빅토리아는 15초의 짧은 광고에서 다양한 연기와 패션으로 국내 브랜드 제품을 홍보한다.

특히 두 사람 모두 패셔니스타라는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의상을 선보였을 뿐 아니라, 좀처럼 보기 힘든 빅토리아의 표정연기까지 시도해 더욱 눈길을 사로잡는다.

미국 국내용으로 제작한 이번 광고는 현지에서만 판매되는 LG 로터스 엘리트(Lotus Elite)를 중점적으로 홍보한다.



이로서 빅토리아는 2008년 모토로라의 ‘베컴폰’ 모델로 활동한 남편 베컴에 이어, 경쟁사의 광고모델로 활약하게 됐다.

현지 언론은 “빅토리아 베컴이 LG의 신상품인 터치폰을 퍼펙트하게 표현했으며, 섬세한 표정연기를 선보였다.”고 평했다.

한편 국내 브랜드의 현지 광고모델로 활약한 해외스타로는 비욘세와 아오이 유우 등이 있다.

2007년에는 삼성 휴대전화의 모델로 톱스타 비욘세가 기용돼 미국에서 홍보를 맡았고, 2009년에는 일본의 청춘스타 아오이 유우가 LG 휴대전화의 현지 광고를 맡아 한국 브랜드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