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지진 시기·강도 등 12번 맞춘 ‘지진예보’기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초, 크고 작은 지진으로 몸살을 앓은 중국에 ‘지진예측 할아버지’라 불리는 기인이 나타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윈난성 중부의 도시인 취징에 사는 주씨는 지진이 일어나기 전 이를 감지하고 주위 친구들과 친지에게 미리 연락을 한다.

지금까지 주씨가 ‘공식적으로’ 예측한 지진은 총 12회. 이중 10번은 위치와 지진강도 및 시기가 정확히 들어맞았고 나머지 두 번은 발생시기에 약간의 차이를 보였지만 지진이 아예 발생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주씨가 지진을 예측했다는 증거는 그가 당시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다.

현지 언론은 그가 문자를 처음 보낸 3월 13일부터 5월 4일까지 12번의 지진예측문자와 지진발생 사실을 비교 대조했고, 그 결과 실제로 주씨가 지진이 발생하기 1~2일 전 지진을 예보한 것을 밝혀냈다.

예를 들면 그가 4월 9일 저녁 9시 32분에 “24시간 내에 서남쪽에서 강도 7정도의 지진이 일어날 것”이라는 문자를 보냈고, 실제로 예상시간보다 조금 늦은 11일 오후 5시 40분 지진이 발생했다.

주씨가 미리 지진을 감지할 수 있었던 것은 뇌혈관의 미미한 떨림과 귀에서 들리는 기차소리 같은 환청 덕분.


그는 “매번 지진이 나기 전 머릿속 어떤 혈관에서 이상한 느낌이 온다. 일종의 파장 같은 것인데, 이것의 강약으로 지진의 강도를 예측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느낌이 나면 곧장 지도를 본다. 이때 눈이 가는 곳이 지진발생 예상지역이며, 이를 봐도 잘 알 수 없을 때에는 마당에 나가 심호흡을 하면 동서남북 중 신경이 쓰이는 방향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윈난성 지진관측부서는 주씨의 비상한 능력을 접한 뒤 그와 꾸준한 연락을 취하고 있으나, 느낌에 의지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그의 예측을 100%신뢰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