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팍! 터진 ‘136억 잭팟’에도 빈손…기막힌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6억 원 상당의 잭팟을 터뜨렸지만 결국 ‘거의’ 빈손으로 돌아가야만 했던 부부의 사연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일 미국 콜로라도 크리플크릭에 있는 한 카지노를 방문한 맥마혼 부부는 슬롯머신을 당기는 순간 1627.82달러(약 200만원)와 1100만 600달러(약 135억 7500만원)가 번갈아 깜빡이는 것을 목격했다.

이를 본 부부는 곧장 카지노 측에 당첨금을 달라고 요구했지만 카지노 담당자는 기계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이를 분해해 회수해 버렸다.

카지노의 담당자인 돈 버매니아는 “그들이 받을 당첨금은 정확히 1627달러 82센트다. 1100만 달러가 깜빡인 것은 ‘리셋 벨류’(Reset Value)라 부르는 현상으로, 최초 당첨금을 수령한 뒤 누군가가 기계를 재설정 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기계의 오작동”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맥하혼 부부는 1100만 달러가 기계에 찍힌 모습을 휴대폰으로 촬영했다며 카지노 측의 설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남편인 잭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만약 당신이 크게 터뜨린 잭팟이 단순히 기계 오작동이라고 한다면 믿겠는가?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나 카지노 측의 ‘완강한’(?)뜻을 꺾지 못한 맥마혼 부부는 “언젠가는 더 큰 것을 터뜨릴 수 있을 것”이라며 “다음 기회가 또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스스로를 위안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