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축구하는 아기 코끼리…‘펠레 뺨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기 코끼리 한 마리가 자신의 몸집만큼 커다란 축구공을 드리블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은 “호주에서 태어난 첫 번째 아시안 코끼리인 룩차이는 어미의 보호 아래 수준급의 축구공 드리블 기술을 보여준다.”며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이 사진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의 타롱가동물원에 가족과 함께 방문한 아마추어 사진작가 르네 도일(46)이 촬영했다.


사진 속의 아기 코끼리 룩차이는 경기장 같은 우리에서 축구공을 뒤쫓아 다녔고 자신도 즐기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 축구공이 조련사들이나 다른 어른 코끼리 쪽으로 굴러가면 이들은 아기 코끼리를 향해 공을 넘겨줬다.

특히 이 아기 코끼리는 누가 축구공을 뺏어가지도 않지만 공 위에 엎드려 혼자 차지하려는 모습은 마치 아이가 장난감을 놓지 않으려는 모습과 흡사했다.

퀸즐랜드에서 온 이 여성은 “아기 코끼리는 개성 넘치고도 멋진 축구 실력을 선보였다. 나는 단지 온종일 그 자리에서 서서 구경만 했다.”며 “조련사들은 매일 모든 코끼리와 교감을 나누고 있어 대단해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호주에서는 처음 태어난 이 아시안 코끼리를 관람하기 위해 수많은 관람객이 이 동물원을 찾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