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대 소년, 여자 살해뒤 나체시신사진 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대 소년이 생면부지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의 옷을 모두 벗겨 사진을 찍고 이를 인터넷에 올린 사건이 중국 사회를 충격에 빠뜨렸다.

피해자는 중국 푸젠성 난안에 사는 샤오홍(女). 지난 19일 그녀의 남자친구는 며칠 째 연락이 되지 않는 여자친구의 집을 찾았다가 옷이 모두 벗겨진 채 숨져있는 샤오홍을 발견했다.

당시 샤오홍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몸으로 바닥에 누워진 상태였고, 목에는 살인도구로 추정되는 전선이 강하게 감겨 있었다.

성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지갑과 휴대전화 등이 없어진 점으로 미뤄 경찰은 강도의 소행으로 추측했다.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던 중 한 경찰관이 인터넷 게시판에서 샤오홍이 사망한 날짜와 같은 날 올라온 충격적인 사진을 발견했다. 바로 샤오홍의 나체 시신 사진이었다.

IP추적 등을 이용해 사진을 업로드한 자를 검거했는데, 놀랍게도 범인은 19세 밖에 되지 않은 A군이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군은 사건 당일 오전 우연히 길을 지나다 자신의 전 여자친구와 매우 닮은 샤오홍을 발견하고는 뒤를 쫓았다.

집으로 들어가는 샤오홍을 본 뒤 이웃으로 위장해 그녀의 집에 잠입했고, 곧장 전선으로 목을 졸라 샤오홍을 살해했다. 이후 그 ‘증거’로 나체 시신 사진을 찍었다.

평소 폭력적인 게임을 좋아한 것으로 알려진 A군은 같은 게임사이트에서 만난 전 여자친구와 헤어지자, 그녀와 닮았다고 느낀 샤오홍을 홧김에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전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엄마를 포함한 모든 세상 여자를 증오하게 됐다.”면서 “당신(경찰)들이 나를 잡지 않았다면 난 더 많은 여자를 죽였을 것”이라며 섬뜩한 말을 남겼다.

현지 언론은 사건이 알려진 뒤 “A군이 네티즌들로부터 ‘변태살인광’으로 불리고 있다.”면서 “폭력적인 게임이 A군의 정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살해된 샤오홍의 나이는 밝혀지지 않았다.

사진=경찰에 체포된 뒤 포즈를 취하는 A군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