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공항 알몸투시기 걱정 끝! …프라이버시 팬티 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항의 전신 스캐너 검색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부끄러운 부분을 살짝 가려주는 특수(?) 팬티가 미국에서 출시돼 화제가 되고 있다. 팬티만 입으면 당당하게 스캐너를 통과할 수 있다.

네바다에 소재한 로키 플랫 기어사(社)가 선보인 이 팬티는 앞부분에 텅스텐과 다른 금속을 섞어 만든 무늬장식이 달려 있다. 스캐너를 통과해도 무늬 뒤에 숨은 은밀한 부분은 드러나지 않는다.

프라이버시 팬티로도 불리기 시작한 이 속옷을 제작한 디자이너 제프 버스크는 “금속가루로 만든 무늬가 부끄러운 부위를 가려줘 스캐너나 의학용 투시기로 검사를 받을 때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회사는 “(금속을 사용했지만) 체형에 맞게 디자인됐고, 무늬의 두께가 얇기 때문에 팬티 안에 다른 물건을 숨기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팬티는 남자용와 여자용 등 2종류가 출시됐다. 남자용 팬티에는 무화과 잎 무늬가, 여자용 팬티에는 가지런히 포갠 손이 그려져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