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길에서 주운 돈가방 돌려준 노숙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길거리에 나앉은 노숙자가 거리에서 주운 돈을 경찰서에 돌려준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주의 노숙자인 데이브 텔레이 11년 전 알코올 중독으로 방탕한 삶을 살다가 재산을 탕진하고 노숙자 신세가 됐다.

노숙자 센터와 거리를 떠돌며 생활하던 최근, 그는 우연히 묵직한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에는 무려 현금 3300달러(약 375만원)이 들어 있었다.

추위와 배고픔에 지쳐있던 데이브는 잠시 고민에 빠졌지만 곧 가방과 돈을 노숙자센터 담당자에게 전달하는 선행을 베풀었다.



뿐만 아니라 가방 안에서 발견한 주인의 신분증을 함께 건네 돈이 원래의 주인에게 돌아가기 쉽도록 돕기도 했다.

가방의 주인은 애리조나주립대학의 한 학생으로 차를 사려고 모은 돈을 가져가다 잃어버린 상황이었다.돈의 주인인 브라이언 벌랜저는 “이런 경험은 단 한번도 해보지 못했다. 5일 동안 돈을 찾지 못해 안절부절 했는데, 이를 돌려준 사람이 노숙자라는 사실에 더욱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은 많은 사람들에게 ‘믿음’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학생은 돈을 돌려준 노숙자 데이브에게 소정의 사례금을 전달했으며, 공식적으로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 학생의 어머니도 애리조나주 일간지와 한 인터뷰에서 “세상에 아직 정의와 믿음은 사라지지 않았다.”며 깊은 감동을 표했다.

이에 데이브는 “내가 땀 흘려 번 돈이 아니니 돌려준 것 뿐”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