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해리 포터’속 마법신문이 실제로?주인공은 엠마 왓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타지 영화 ‘해리포터’에 등장하는 ‘마법 신문’이 현실에서 선보여져 화제가 되고 있다.

정지된 사진으로 채워지는 일반 신문 또는 잡지와 달리 미국판 ‘마리끌레르’ 최신호에는 표지모델이 움직이며 미소를 짓는다.

최초로 선보여진 ‘마법 잡지’의 표지모델은 해리 포터의 스타 엠마 왓슨. 그녀는 영화에서나 연출됐던 마법 신문의 실제 주인공으로 발탁되는 행운을 안았다.

마리끌레르 측은 아이패드용 페이지 런칭 기념으로 살아있는 이미지를 선보였다.

엠마 왓슨의 마법잡지 보러가기

마법 잡지 속 왓슨이 어깨에 자연스럽게 손을 올리고 웃는 얼굴로 앉아 있다가, 자세와 표정을 여러 차례 바꾸는 동안 화면 위 텍스트는 고정돼 있어 독특한 느낌을 준다.



그녀는 이번 잡지와 한 인터뷰에서 최근 개봉한 신작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과 관련한 에피소드 뿐 아니라 그동안 쉬이 드러내지 않았던 대학 생활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왓슨은 “10살 때부터 일을 시작해 18살까지 자유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다. 전 세계를 여행하며 부를 얻었지만 난 사실 아직도 자유를 원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독특한 잡지 표지를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해리 포터 속 마법의 엽서를 보는 것 같다.”, “정말 마법세계에 들어온 것 같다.”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