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자식처럼 키우던 코끼리에 압사당한 사육사

작성 2011.01.17 00:00 ㅣ 수정 2012.10.02 18: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애지중지 키우던 코끼리에게 사고로 죽음을 당한 사육사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은 “미국 테네시주 녹스빌의 한 동물원에서 코끼리 한 마리가 뒷걸음질치다가 사육사를 벽에 부딪히게 해 사망케 했다.”고 전했다.

사육사 스테파니 제임스(33)는 사고 당시(15일) 평소와 다름없이 동물원에 3마리밖에 없는 아프리카코끼리를 돌보고 있었다. 그런데 ‘에디’라는 이름의 코끼리가 갑자기 뒷걸음질 쳐 그만 제임스를 들이받아 벽에 부딪히게 했다.


제임스는 즉시 인근 테네시대학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장기 손상이 심각해 사망하고 말았다.

제임스를 죽음으로 몰고 간 에디는 올해 26살 된 수컷 코끼리로 키는 2.5m가 넘으며 몸무게는 3.5톤 가량 돼 덤프트럭과 비슷한 덩치.

동물원 측은 이 같은 참사에 즉각 동물원을 일시 폐쇄하고 사고를 조사중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