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런 일 어때?… ‘떠오르는 신종 직업 톱10’

작성 2011.01.31 00:00 ㅣ 수정 2011.01.31 14: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올 해 계획 중 하나로 이직 또는 전직을 꿈꾸는 직장인이나, 취업을 앞둔 졸업생이라면 전에 없었던 이색 ‘라이징 잡’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최근 미국 금융전문지 키플링거가 발표한 ‘떠오르는 직업 베스트 10’을 선정·발표했다. 몇몇 직업은 이름도 생소할 만큼, 지난 10년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신종분야다.

리스트에 오른 직업군 10개 중 4개는 온라인 관련 직종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며, 환경과 노인문제 등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분야의 직종도 주목받고 있다.

▲소셜 미디어/온라인 커뮤니티 매니저(연봉 $3만8000~8만3000)

소셜미디어 전략가는 소셜미디어 사이트와 도구를 이용해 기업 또는 고객의 브랜드를 만든다. 온라인 커뮤니티 매니저는 더 많은 사람들이 그들이 지원하는 마켓에 둘러볼 수 있도록 돕는다.

소셜미디어/온라인 커뮤니티 매니저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뛰어난 대화 기술이 필요하며 시장에 대한 배경지식과 페이스북, 트위터, 유투브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 도구들에 익숙해야 한다.



확대보기
▲텔레워크(Telework) 매니저 또는 코디네이터(연봉 $3만~8만)

온라인을 이용한 기술 활용을 통해 사무실이 아닌 언제 어디서든 융통성 있게 업무를 수행하는 텔레워크와 관련된 직종은 높은 연봉을 자랑한다.

최근 미국 상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틸레워크 프로그램 매니저의 연봉은 8만9000달러~13만 6771 달러로 매우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확대보기
▲지속가능성장 매니저(연봉 $6만1000~12만)

최근 환경을 파괴하지 않는 선에서 성장가능한 에너지를 찾는 지속가능성장 매니저는 높은 임금과 전문적인 분야로 발돋움했다.

이들은 탄소 배출량과 녹색경영, 지속가능한 성장 등을 책임진다. 한 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이 분야의 부사장급 간부 연봉은 20만 달러에 이른다.



확대보기
▲검색엔진 최적화 전문가(연봉 $4만~10만 5000)

검색엔진 최적화 전문가는 좌뇌와 우뇌를 동시에 사용할 줄 아는 테크닉을 연마해야 한다. 분석과 경험으로부터 영감과 느낌을 얻어야 하고, 이를 웹사이트에서 고객과 기업을 효과적으로 알리는데 이용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검색 상위에 랭킹될 수 있을지를 연구해야 하며 이 분야에서 성공하려면 마케팅과 기술적인 부분에서 모두 뛰어난 스킬을 필요로 하면 또 웹 사이트의 생리를 꿰뚫고 있어야 한다.


▲온라인 광고 매니저(연봉 $4만 9000~9만 4000)

온라인 광고 매니저는 고객의 광고를 인터넷 사이트의 어떤 위치에 어떤 방식으로 게재할 것인지를 협상한다. 온라인의 빠른 변화와 발전에 따라 고객의 광고를 효과적으로 노출할 만한 전략이 필요하다. 새로운 기술과 마케팅 관련 지식을 필요로 한다.

▲인재 관리 코디네이터( 연봉 $6만 7000~8만 8000)

인재 관리 코디네이터는 회사의 인재를 꾸준히 관리하고, 새로운 인재를 찾아 교육시키는 일을 담당한다. 특히 핵심 인재가 회사를 떠났을 시 회사의 주주들이 이에 대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커뮤니케이션을 함께 담당한다.

이밖에도 ▲노인 부양 서비스 코디네이터(연봉 $60,000~$84,000) ▲교육상담사 (연봉 $53,000 - $98,000) ▲사용자 경험 매니저(연봉 7만9000~14만 7000달러) ▲의료행정 전문가($3만4000~4만1000) 등이 미래의 유망 직종에 올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