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베컴 해변 맨발 프리킥…쓰레기통 골인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해변에서 그것도 맨발로 공을 차서 세 차례나 쓰레기통 속에 골인시키는 귀신같은 모습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9일 영국 일간 메트로는 LA 갤럭시의 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의 한 해변에서 선보인 프리킥 동영상을 소개했다.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온 1분 9초 분량의 짧은 이 영상에서 베컴은 한 손에 음료수캔을 들고 해변가에 등장한다.



영상을 촬영 중인 것으로 보이는 한 남자가 “해변 멀리 있는 쓰레기통에 축구공을 골인시킬 수 있냐?”고 묻자 베컴은 “문제없다.”고 대답한다.

베컴은 잠시 볼트래핑을 선보인 뒤 이내 세 차례 프리킥을 날려 각각에 위치한 쓰레기통 세 군데 속에 정확히 축구공을 골인시킨다.

이에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입이 떡벌어질 수밖에 없다.”, “저건 베컴이라서 되는 거다. 베컴의 오른발은 선수들 중에서도 특A+” 등의 호응은 물론 “합성이네.”, “세 번째 공의 궤적이 이상하다.” 등의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초 유튜브에 올린 게시자가 펩시 콜라 측으로 나타났으며 이미 수많은 네티즌이 이 영상을 퍼가면서 화제를 모았고, 영상의 진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영상은 지난 2005년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에서 촬영한 브라질 축구 선수 호나우지뉴가 크로스바를 4차례 맞추는 영상과 흡사하다는 지적이다.

당시 호나우지뉴는 공을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크로스바를 4번 연속 때리면서 진짜냐 가쨔냐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당시 영상은 2006년 칸 광고제에서 사이버 부문 황금사자상과 필름 부문 은사자상을 받은 만큼 광고 자체가 예술이라는 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데이비드 베컴은 펩시콜라 광고 촬영차 산타모니카 해변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튜브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