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명의 여자에게 9명 자녀둔 ‘25세 바람둥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8명에게서 자녀 8명을 둔 영국 남성이 최근 또 다른 여성에게서 아홉째를 얻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정한 직업이 없고 자녀 양육능력이 전혀 없는데도 계속 아이를 만들자, 일부 사람들은 정관수술 등 강제피임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영국 선더랜드에 사는 키스 맥도널드(25)는 희대의 바람둥이로 유명하다. 직업도 없이 매주 44파운드(8만원)씩 지급되는 정부 보조금으로 사는 처지에 잘생긴 외모를 가진 것도 아니지만 그는 숱한 여성들을 눈물을 흘리게 하는 ‘나쁜 남자’다.

지금까지 맥도널드의 아이를 낳은 것으로 알려진 여성은 9명. 15세 때 첫 아들을 얻은 걸 시작으로 지난달 여자친구 배키 라이트가 딸 클리오를 낳으면서 자녀는 9명으로 불어났다. 맥도날드가 인정하지 않는 여성들까지 합치면 자녀수가 15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직업도 없는 맥도널드가 그 많은 자녀들을 양육할 능력이 전혀 없다는 점. 맥도널드는 양육비를 요구하는 여자 친구들에게 죽었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양육책임을 지고 있지 않으며, 고스란히 그 책임을 사회에 떠넘기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



양육책임은 다하지 않은 채 일 년에 한명 꼴로 아이를 만드는 맥도날드를 향해서 일각에서는 “법적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 “정관수술 등 강제피임을 시켜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으나, 맥도날드는 피임을 할 생각이 전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국 대중지에 따르면 태어난 9명의 아이들이 18세까지 성장하는 데 지급될 국가 보조금이 무려 200만 파운드(약 36억 원)가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트위터(twitter.com/newsluv)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