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女 가슴 꿈꾸는 남자, 호르몬제 400알 ‘꿀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물학적인 남자로 태어났지만 여자가 되고 싶어서 여성호르몬 활성제를 한번에 400알 씩 삼키는 남성의 사연이 언론에 소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올해 29세인 A씨는 6살 때부터 여자가 되는 상상을 해왔지만, 가족들의 반대로 원치 않는 삶을 살고 있다.

암 투병으로 역시 힘겹게 살아가는 어머니에게 충격을 줄 수 없다고 여긴 A씨는 홀로 고향을 떠나 타향살이를 하며 여자가 되는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A씨의 유일한 친구는 역시 성전환수술로 여성이 된 트랜스젠더 뿐. 그녀의 도움으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활성제를 구입해왔고, 최근엔 복용량이 늘어 300~400알을 한꺼번에 먹는 등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고 있다.


남성이 에스트로겐 활성제를 복용할 경우, 목소리가 가늘어지고 성욕이 감퇴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복용을 중지하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다시 많아지면서 남성성이 강조된다.

A씨의 경우 심리적인 성정체성으로 고민하다가 여성의 가슴을 가지고 싶다는 욕심 때문에 약을 과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가슴 수술을 먼저 받고 싶었지만 현재는 경제사정이 어려워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조금이라도 여성에 가까워지고 싶어 약을 수백 알 씩 먹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현재까지 A씨에게서 여성 호르몬제 과다복용으로 인한 건강이상신호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극단적인 약 섭취가 이어질 경우 부작용이 올 수 있다.“고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