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임 교황이 게이 분장? 베네딕토 16세 사진 이용 광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임 교황의 사진을 이용한 광고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에서 명예교황은 동성애를 즐기는 남자로 묘사됐다.

문제의 광고는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대학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종교와 동성애를 주제로 한 영화제 개막에 맞춰 밀라노대학의 학생단체 ‘게이그룹’이 광고를 제작하면서 화장한 베네딕토 16세 명예교황을 전면에 내세웠다.



포토샵을 이용해 손질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은 충격적이다. 보수 성향의 베네딕토 16세 명예교황은 짙은 눈썹을 그리고 눈에는 초록색으로 화장을 했다. 입술엔 립스틱을 발랐다.

광고물이 등장하자 이탈리아 사회에선 거센 논란이 일었다. 대다수 언론은 “매우 불경스러운 발상으로 가톨릭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며 학생단체 ‘게이그룹’을 비판하고 나섰다. 정치권에서도 비판에 쇄도했다. 밀라노 시의회 관계자는 “교회의 권위를 경멸한 것”이라며 “광고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고물을 만든 학생단체 측은 광고물에 문제가 될 건 없다며 맞공세를 펴고 있다.

’게이그룹’은 “문제는 자극적인 이미지가 아니라 동성애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라고 주장했다.

밀라노대학의 한 교수는 “학생들이 보수층의 반응을 고려하지 않고 충격적인 사진을 만든 건 잘못이었지만 학생단체가 사진을 통해 전하려는 메시지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밀라노대학 학생단체 ‘게이그룹’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