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개 습격에 ‘놀란’ 토끼 600마리 집단 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토끼 600여 마리가 개 습격에 놀라 집단 폐사했다고 18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이 신문은 저장성 지역신문 첸장완바오의 9일자 보도를 인용해 지난 9일 현지 하이신 마을에 있는 한 토끼농장에 개 3마리가 침입해 토끼 600여 마리가 스트레스로 폐사했다고 전했다.

농장주 옌푸는 사고당일 새벽 4시께 평소처럼 토끼들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사육장에 나갔다가 참혹한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옌푸의 말을 따르면 토끼 대부분이 바닥에 드러누워 있었으며 아직 살아 있던 토끼들은 개들에 쫓겨 달아나고 있었다.

그는 “토끼 1500마리를 사육하고 있었는데 그중 3분의 2인 1000마리가 죽었다.”면서 “400여 마리에게서 물린 흔적이 발견됐으며 나머지 600마리의 죽은 토끼에게서는 어떠한 흔적도 없었다.”고 말하며 망연자실했다.

이에 대해 지역 축산전문가 첸동샹은 “폐사 원인은 스트레스 때문”이라면서 “토끼 같은 약한 동물은 소음에 노출되거나 갑자기 놀랄 때 체내에서 아드레날린이 대량으로 분비되며 지속적인 자극은 죽음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