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눈에서 붉은 빛이… ‘아이보그’ 인간 화제

작성 2011.08.27 00:00 ㅣ 수정 2011.08.27 14: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눈에 카메라를 장착한 ‘아이보그’(Eyeborg)남성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6일 보도했다.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롭 스펜스는 어렸을 적 사고로 한쪽 눈을 잃었다. 현재 영상제작자로 일하고 있는 그는 3년 전인 2009년 휴대전화에 흔히 장착되는 작은 카메라를 보고 ‘아이보그’를 떠올렸다.

개발자 코스타 그래매티스와 손잡고 ‘맞춤형 아이보그’를 제작하기 시작한 그는 숱한 시행착오 끝에 그의 안구에 꼭 맞는 카메라를 장착하는데 성공했다.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에 쓰이는 미니어처 카메라를 이용한 이것의 해상도는 328×250픽셀로, 종이 한 장 두께의 회로판과 연결돼 있다.

무선 배터리가 내장돼 있으며 그가 보는 영상은 카메라나 화면으로 바로 전송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작동 중에는 붉은 빛이 들어와 마치 SF영화 ‘터미네이터’나 비디오 게임 속 캐릭터를 연상케 한다.


카메라가 스펜스의 뇌와 연결된 것은 아니며 시력을 회복시켜주는 것도 아니지만, 대신 그는 자신이 현재 보는 장면은 실시간으로 스크린을 통해 볼 수 있다.

스펜스는 자신의 눈에 장착된 이 카메라를 이용하면 더욱 현실감 있는 영상이나 비디오게임 제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스펜스의 아이보그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스티브 맨 교수의 도움으로 업그레이드 된 모델이다.

그는 “비록 완성까지 쉽지 않았지만, 매우 즐겁고 의미있는 작업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5살 알비노 어린이, 머리·다리 잘린 채 발견…또 주술 목적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