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애완견 600마리 훔쳐 독살 후 ‘잔혹 도축’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동안 무려 600마리의 애완견을 납치해 도살하고 4t이 넘는 무게의 고기를 팔아치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중국 남방일보가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검거된 일당 7명은 중국 남부 광동성 잉더시 마을 곳곳에서 기르던 개 600여 마리를 독살하고 이를 불법으로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 내 개고기 불법유통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개 대량학살’이라 칭해도 될 만큼 단기간 내에 엄청난 숫자의 개가 죽어 나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시민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사건은 이번 달 초부터 집에서 기르던 개가 자주 실종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시작됐다. 단순히 좀도둑의 소행으로 보기에는 사라진 개들의 숫자가 너무 많아 주민들도 불안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신고를 받은 경찰의 조사 결과, 문제의 일당은 매일 새벽 5시 경 개들에게 독을 먹여 납치한 뒤 오토바이를 이용해 공장으로 이동해 온 사실이 밝혀졌다.


좁은 공장 안에는 개의 가죽을 벗기고 토막내는 일을 전담하는 일꾼이 있었고, 이들 주위에는 잔혹하게 죽어 간 개 사체가 아무렇게나 널려있었다.

이들이 불법으로 도축한 개로 팔아치운 개고기는 무려 4t. 광저우와 장먼 등 대도시와 계절에 상관없이 개고리를 즐겨먹는 풍습을 가진 마을을 찾아다니며 이 고기를 판 대가로 이들은 8만 위안(약 1480만원)을 손에 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일당이 마땅한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애지중지 가족처럼 기르던 애완견을 잃어버린 견주들은 분노를 가라앉히지 못하고 있다.

현지 네티즌과 동물보호단체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아 ‘개 대량학살’의 충격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