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기린을 대충 상자에 싣고…황당한 中 트럭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베이징에서 ‘허술한 기린 운송’ 장면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5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은 평범한 트럭 화물칸에 낮은 상자를 설치하고 그 안에 긴 목을 내밀고 있는 기린의 모습을 담고 있다.

베이징에서 타 지역으로 이동 중이던 이 트럭은 차량이동에 익숙하지 않은 민감한 동물을 특히 더 예민한 상태로 만들었다.

이 트럭 위 나무상자는 위가 뚫려 있었고, 일부 교통 표지판이 기린 머리와 충돌할 뻔한 아슬아슬한 순간이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도로가 한적한 만큼 트럭의 속도가 매우 빠른 것으로 보이며, 안전장치가 전혀 되어있지 않은 상태에서 기린이 충격을 받고 차에서 떨어질 경우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기린 운송을 담당한 베이징동물원 측은 “기린을 베이징에서 안후이성으로 옮기는 도중 찍힌 사진으로 보인다. 당시 어떤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기린의 키는 3m 가량이며 베이빙-안후이성 구간의 고속도로에는 고도제한이 없어 큰 탈이 없었다.”면서 “일부 터널 등에서는 사육사가 머리를 숙이도록 지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동물의 정신건강을 전혀 유의하지 않은 처사”, “깜짝 놀라서 뛰어내리면 대형사고 날 듯” 등의 댓글로 우려를 표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