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사람들에게 ‘욕하는 새’ 결국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만큼이나 예의를 중시하는 중국에서 ‘버릇없는’ 새 한 마리가 결국 된서리를 맞게 됐다.

중국 우한시의 지우펑삼림동물원에 사는 화제의 주인공은 구관조(Myna)로, 사람의 말을 잘 흉내내기로 유명하다.

구관조는 동물원 내에서도 유독 인기가 높았지만, 얼마 전부터 동물원을 찾은 많은 남녀노소 관람객 앞에서 예의에 어긋나는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기 시작한 것이 화근이 됐다.



사육사들은 이 구관조가 일부 관람객들로부터 ‘나쁜 말’을 배웠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사람의 말을 잘 흉내 내는 특기 때문에 ‘구관조 앞에서 나쁜 말을 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의 푯말을 걸어 뒀지만 무용지물이 된 것.

사람들이 하는 말을 고스란히 따라했다가 비난을 받은 이 새는 결국 다른 구관조와 분리조치 돼 외로운 독방신세가 됐다.

한편 담당 사육사는 “일반적으로 새가 나쁜 말을 배워서 할 경우 먹이를 주지 않는 방법 등을 이용해 버릇을 고친다.”고 전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