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더 위험한’ 인공위성, 조만간 지구에 떨어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무를 마치고 10년 가까이 우주를 떠돌던 독일국적 인공위성이 조만간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으로 예상돼 이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유럽우주국(ESA)에 따르면 독일의 인공위성 뢴트겐스트라렌(ROSAT)이 현 궤도를 벗어나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지구 대기권으로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1990년 고에너지 방사선 연구목적으로 제작돼 발사된 이 위성은 1998년으로 사용연한이 끝이 났다.

ROSAT의 무게는 2.5t로, 지난달 24일 태평양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미항공우주국(NASA)의 초고층대기관측위성(UARS)보다 다소 가볍다. 하지만 ROSAT가 대기권에 재진입할 때는 UARS보다 파편이 더 많이 형성될 것으로 보여 오히려 더 위험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과학자들은 ROSAT이 대기권에서 30여 개 조각으로 나눠진 뒤 일부가 지구 표면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위성파편에 사람이 맞을 확률은 무려 1/2000. 1/3000이었던 UARS는 훨씬 높아졌다. 파편가운데 일부는 날카로운 유리조각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요망된다.



유럽우주국 우주쓰레기 연구소의 하이너 클라인크러드 소장은 “ROSAT가 언제, 어디로 떨어질 지는 현재로선 예측할 수 없다.”면서 “이것이 지구 대기권에 진입하기 1~2시간 전에야 정확한 예측이 가능할 것”이라고 공식 웹사이트에서 밝혔다.

한편 버스크기 정도에 무게 6t 가량이었던 UARS 위성은 우리시각으로 24일 오후 12시 23분에서 2시 9분 사이 지구 대기권을 통과했고 타다남은 파편이 캐나다와 일본 사이 태평양 어느 지점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잔해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한 추락 지점은 아직도 확인되지 않았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