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핵잠수함 지하기지 위성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핵무기를 탑재한 중국 원자력잠수함과 대규모 지하기지를 포착한 새로운 위성사진이 최근 공개됐다.

영국 데일리텔레그래프·일본 산케이신문 등 주요언론은 “중국의 신형 원자력잠수함과 핵잠수함 기지공사 현장의 세부 위성 사진이 공개됐다.”고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에 공개된 이 위성사진은 영국 군사전문지인 제인스 인텔리전스 리뷰(Janes Intelligence Review)가 미국 위성·화상 대기업 디지털글로브(DigitalGlobe)의 사진을 입수·분석한 것으로 지난 2005년 8월부터 2008년 2월 말까지 촬영됐다.

사진에는 지난해 12월 17일과 올해 2월 28일 기지 근처에 정박하고 있던 Type 094의 진(晋)급 원자력 잠수함이 찍혀있다.

아울러 중국 남부의 하이난다오(海南島) 싼야(三亞) 야룽(亞龍)만의 대규모 핵잠수함 기지 공사 현장도 공개됐으며 기지의 경사면에 건설되고 있는 터널의 입구는 높이 약 20m로 땅굴 시설과 연결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이 핵잠수함 기지 주변이 수심 5000m가 넘는 심해저로 둘러싸여 적의 첩보위성 감시를 피해 최대 20척의 핵잠수함이 이곳에 숨겨져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 소재 국제평가전략센터(IASC)의 리처드 피셔 군사전문가는 “이 기지는 원자력잠수함뿐만이 아니라 항공 모함도 정박할 수 있는 구조로 바뀌고 있다.”며 “주변에 11개의 지하 출입구가 있는 등 미사일도 저장 가능한 크기”라고 설명했다.


또 제인스 제인스 인텔리전스 리뷰의 편집자 크리스티앙 르 미에르(Christian Le Miere)는 “중국측의 핵잠수함 기지 건설은 특히 미국의 패권 반열에의 도전”이라며 경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