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 주위 ‘우주 쓰레기’ 치우는 ‘자살 위성’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 주위에 떠다니는 수많은 ‘우주 쓰레기’를 청소해 줄 위성이 개발됐다.

최근 영국 서리 대학교 연구팀은 유럽우주국(ESA)의 후원을 받아 개발한 위성 ‘큐브세일’(CubeSail)을 공개했다.

’큐브세일’의 우주 쓰레기 처리 방식은 간단하다. 목표한 우주 쓰레기에 다가가 착 달라 붙은 후 배의 돛처럼 활짝 장비를 펼쳐 지구로 낙하해 자연스럽게 대기권에서 불태워 없애버리는 것. 한마디로 함께 자살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자살 위성’이 개발된 것은 지구 주위를 떠다니는 우주 쓰레기 양이 어마어마 하기 때문이다. 현재 지구 주위에는 고장난 위성이나 추진체, 부품, 심지어 우주비행사가 놓친 스패너 등 약 5,500톤의 쓰레기가 흘러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 쓰레기가 기존의 위성과 ‘교통사고’를 일으켜 고장의 원인이 된다는 점으로 최근에는 러시아 과학실험용 위성 ‘블리츠’가 피해 리스트에 올랐다.

특히 블리츠에 피해를 준 우주 쓰레기를 놓고 미국과 중국이 서로 상대방 것이라고 주장해 지구를 넘어 우주에서도 G2간의 신경전이 펼쳐진 바 있다.

이 위성을 개발한 바이오스 라파스 교수는 “우주 쓰레기를 처리하는 방법으로 레이저 사용이나 로봇팔 수거 등이 있으나 비용이 매우 많이 든다.” 면서 “‘큐브세일’은 제작 비용이 싸 경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주 쓰레기를 치우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의 문제”라면서 “올해 연말 이 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