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야생 백두산호랑이 주민들 덫에 걸려 죽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미산(密山)에서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채 죽은 야생 백두산호랑이는 사낭용 덫에 걸렸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호랑이 사체를 조사한 결과 목 부위에 덫이 씌워져 있었으며 이 덫은 멧돼지 등을 잡기 위해 주민들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이 덫이 녹이 슬고 낡아서 호랑이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 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몸 길이 2.5m, 체중 200㎏의 이 야생 백두산 호랑이는 지난 17일 이 일대에서 저수지를 헤엄쳐 건너는 모습이 목격됐으며 지난 27일 미산시 다산(達山)산맥 자락의 한 저수지 변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