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러포즈 받던 여성, 기절하며 뒤로 ‘꽈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러포즈를 받던 한 미국여성이 너무 놀라 기절하는 동영상이 미국 언론에 보도돼 화제다.

미국 MSNBC 보도에 의하면 동영상속 주인공은 미국 켄터키 주(州) 런던에 살고 있는 캐머런 험플리트(24)와 브리트니 힐러드(20).

험플리트는 지난 9월 레비 잭슨 주립공원에서 여자 친구인 힐러드의 20세 생일과 프러포즈를 위해 깜짝 파티를 준비했다. 친구들을 불러 파티를 준비한 후 눈을 가린 채 여자 친구를 파티장으로 데려왔다.

깜짝 생일파티로 1차로 놀란 여자 친구에게 험플리트가 무릎을 꿇고 반지를 내밀며 청혼을 하는 순간. 너무 놀라고 감동을 받은 힐러드가 그만 기절을 하면서 뒤로 ‘꽈당’ 넘어졌다.

힐러드는 다행히 팔과 엉덩이 덕분에 머리를 다치지는 않았으나 당시의 기억이 없다. 기절을 한 여자 친구를 본 험플리트는 “물론 ‘예스’라고 대답할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기절까지 할 줄을 몰랐고 그녀의 안전이 너무 걱정됐다.”고 말했다.

힐러드가 정신을 차린 15분 후 험플리트는 다시 청혼을 했고, 힐러드는 물론 “예스”라고 대답했다.

이들은 힐러드가 대학을 졸업하는 2015년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힐러드는 “내 일생 최고로 행복한 날이었다.” 며 “ 나중에 태어날 아이들은 물론 손주들에게도 이 동영상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유투브 동영상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