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시장 딸, ‘약물 중독’ 고백 발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월 5일(이하 현지시각) 뉴욕시장에 당선된 빌 드 블라지오 당선자의 혼혈 자녀들이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가운데, 최근 딸 시에라 블라지오(19)가 소문으로만 떠돌던 약물 중독설에 대해 솔직한 고백을 털어놓았다.

시에라는 24일(현지시간) 언론에 발표한 보도자료 및 유투브 영상을 통해 “청소년 시절 내내 우울증을 앓았으며 약물 중독에 빠져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 “알코올 중독은 물론 대학 시절에는 마리화나를 피운 탓에 뉴욕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었다”면서 “처음에는 사소한 것에서 우울증이 시작됐지만 후에는 인생 전반을 억눌렀다”고 덧붙였다.

이어 “하지만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극복했으며, 약물을 멀리하고 새로운 삶을 추구함으로서 아버지의 선거 캠페인을 도울 수 있었다. 우울증이 있다면 이를 즉시 주변에 알리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라지오 뉴욕시장 당선자 부부도 이날 딸의 고백에 대한 성명을 내고 “부모로서 우리의 희망은 딸을 보호하고 깊은 개인적인 고통을 이겨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라면서 “딸은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만 고백한 것이 아니라 같은 상황에 처한 젊은이들을 도와주기 위해 고백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자신의 우울증과 약물 중독 사실을 고백하는 뉴욕시장의 딸 (유튜브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